홈 > 주변관광 > 추천관광지  
 
  대천해수욕장
패각분 백사장을 자랑하는 대천해수욕장은 휴양객들을 위한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는 물론 각종 편의시설 역시 잘 발달되어 있으며, 보령머드축제 등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여 많은 즐거움을 주고 있습니다.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개발 계획으로 콘도미니엄, 놀이시설 등 현대적인 편의 시설도 속속 들어서고 있어 사계절 전천후 관광지로 전혀 손색이 없는 곳입니다.
무창포해수욕장
성서에나 나오는 모세의 기적이 매월음력 그믐이나 보름 사리 때4,5차례씩 일어나는 기적의 바닷길. 대천해수욕장 남쪽 10킬로미터 지점에 위치한 무창포해수욕장은 석대도까지 1.5km에 이르는 바다가 갈라져 나타난 바닷길을 걸으며 해삼, 소라 낙지 등을 맨손으로 건져 올리는 재미를 맛볼 수 있는 가족단위 휴양객들의 천국입니다.
 
  용두해수욕장
보령시 대천 해수욕장에서 약 5km 정도 떨어져 있는 용두해수욕장은 보령시가지에서 가는 길이 인상적입니다. 가는길에 긴 남포방조제를 지나게 되는데 방조제 위에는 노점상 들과 연인들을 볼 수도 있으며 방조제 길 한편에는 각종 해산물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백사장 뒤에는 방벽이 있고 그 위에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빽빽하게 소나무 숲이 형성돼 있어 시원한 그늘을 이루고 있습니다.
대천항
청정해산물 집산지!
보령시내에서 12km 대천해수욕장에서 1km 바야흐로 서해안시대를 맞아 대천항은 해상교통의 요충지에서 어업전진기지 까지.
최근 환경시비가 끊이지 않는 서해라지만, 대천항은 드물게 오염 안된 청정수역을끼고있는 항구입니다.
바다가 깨끗하니 꽃게,배오징어,소라,우럭,도미,대하 하나같이 싱싱하고 풍성하여 찾는 이의 발걸음도 가볍습니다.
 
  냉풍욕장
폐광의 자연풍을 이용한 냉풍욕장은 한층 기승을 부리는 삼복더위조차 한순간에 잠재워버릴 만큼 시원합니다
지하 수백, 수천, 미터에서 불어오는 냉풍을 맞노라면 삼복더위라도 단숨에 떨쳐 버릴 수 있습니다.
외부온도가 30도를 넘어서는 한 여름에도 냉풍욕장의 실내 온도는 12도, 50 미터 길이로 세워져 있는 냉풍욕장은 외부 온도가 올라갈수록 더욱 시원해지는 특성을 갖고 있어, 한여름 무더위에도 서늘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석탄박물관
내부전시관 및 외부전시관으로 구분되어 조성된 석탄박물관에는 각종 탄광시설 및 광물표본류 외 2,500여 점의 표본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내부전시관은 모두 6개의 장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장은 그 특성에 따라 비치되어 있습니다.
관람 안내및 기념품을 판매하는 안내의 장, 석탄의 생성과정을 보여주는 탐구의 장, 석탄 및 암석의 종류와 석탄이용의 역사를 설명하는 발견의 장,그리고 참여의 장은 탄광 및 갱도의 모션이 전시되어 있는데 실제 탄광에 와있는듯 사실적으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성주산
성주산은 오서산과 함께 보령을 상징하는 명산으로 예로부터 성인, 선인이 많이 살았다 하여 성주산이라 부르고 있습니다. 성주산에는 질 좋은 소나무를 비롯, 느티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때죽나무, 고로쇠나무 등이 자생하고 있는데 한낮에도 컴컴할 정도로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습니다.
보령댐
보령댐은 보령지역에서도 산깊고 물 맑은 곳으로 손꼽히던 미산지역에 들어선 댐으로 생활용수 공급은 물론 맑고, 푸르고 너른 풍광으로 손꼽히는관광지로 급부상하였습니다.
보령댐은 성주산과 아미산의 계곡물이 흘러들어 서해로 굽이치는 웅천천을 막아 세운댐입니다.
상류지역에 오염원이 없어 특히 물이 맑았던 웅천천에는 은어가 많이 서식했는데, 보령댐 건설로 웅천천이 거대한 호수가 되어 버렸습니다.